여행상담 : 054-278-8500~1   e-mail : hyundaiair@hanmail.net

 
작성일 : 21-02-17 17:19
조국 전 장관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진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박 장관과 인사 협의를 주도하고 신 수석이 배제됐다는 얘기도 나오지만, 청와대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.
 글쓴이 : goguma999com           goguma999com@gmail.com           https://goguma999.com
 
   https://ror567.net [5]
   https://ft770.com [5]

청와대 고위관계자는 ‘신 수석과 박 장관의 갈등을 알고도 재가한 걸로 봐야하는가’란 질문에 “청와대에서 이뤄진 의사결정 과정을 낱낱이 알려드리는 건 적절치 않다”며 말을 아꼈다. 그러면서도 “결국 박 장관의 주장을 관철하는 절차가, 의지대로 진행됐다고 볼 수 있다”고 했다.

검찰 고위관계자는 통화에서 “신 수석은 이성윤 지검장을 물러나게 하고, 한동훈 검사장을 복귀시키는 안을 추진했던 걸로 안다”면서 “인사 당일, 신 수석은 윤 총장과 통화하면서 ‘이럴려면 왜 임명했는지 모르겠다. 투명인간이 됐다’는 취지로 말했다고 한다”고 전했다.

 

 


 
 


회사소개 여행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길 고객센터 인트라넷
여행문의 : 054-278-8500 | 팩스 : 054-278-8502 | 메일 : hyundaiair@hanmail.net
상호명 : (주)현대고속관광 | 소재지 : 경북 포항시 북구 중흥로 103 영신빌딩 2층
대표자 : 김길환 | 통신판매업번호 : 제 2016 - 경북포항 - 0496 호 | 관광업신고번호 : 제 2013 - 2호 <사업장정보확인>
사업자등록번호 : 506-81-38546
Copyright ⓒ (주)현대고속관광 all rights reserved